이동근 / 수원박물관 학예연구사

전국을 강타한 만세운동, 꺽이지 않는 독립의 의지

온 세상에 울려 퍼진 '대한독립만세'

온 세상에 울려 퍼진 '대한독립만세'

1919년 3월 1일, 조국 독립의 의지는 전국의 '대한독립만세'로 터져 나왔다. 일제의 강압적이고 폭력적인 식민통치는 조선인들의 생존권 위협으로 강한 반대에 부닥쳤다. 그간의 차별과 수탈이 전국적인 만세운동을 불러일으킨 것이다.

수원의 3․1운동은 서울과 개성의 만세운동과 같은 날인 3월 1일 일어났다. 화홍문 방화수류정 아래에 수백 명의 학생과 주민들이 모여 '대한독립'의 기치를 세운 것이다. 여기에는 많은 천도교도, 기독교도, 유학자, 그리고 농민, 학생, 상인과 기생까지 전 계층이 참여했다.

수원지역은 조직적이고 격렬한 투쟁양상을 보인 대표적인 만세운동의 항쟁지다. 산발적이고 평화적인 시위도 있었으나, 면사무소와 주재소를 파괴하고 갖은 악행을 저지른 순사들을 처단했다. 만세운동의 격렬한 전개에 당황한 일제는 폭력적 진압을 자행,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학살만행을 저질렀다. 그것이 바로 '제암리 학살사건'이다.

격렬한 만세운동의 현장에서 악질순사를 처단하다

수원지역의 3․1운동은 조직적이고 공격적인 특징을 보여준다. 3월 1일 방화수류정의 만세를 시작으로 3월 16일 수원면 장날에는 팔달산 서장대와 연무대에 수백 명이 모여 만세를 부르면서 종로 시가지를 통과했다.

3월 23일은 수원역 부근의 서호(西湖)에서 700명이 만세운동을 벌이며 일본 경찰과 헌병대 및 소방대와 충돌했다. 3월 25일은 장날을 이용해 청년학생의 주도로 약 20명의 학생과 노동자가 수원면내의 시장에서 만세를 불렀다. 3월 29일은 기생 30여 명이 건강검사를 받으러 가던 도중 자혜의원(慈惠醫院, 현 화성행궁 봉수당 자리) 앞에서 만세를 부르며 일제의 총칼에 저항했다.

화수리3․1독립운동기념비

화수리3․1독립운동기념비

이 소식을 접한 상인과 노동자도 야간에 합세, 곳곳에서 만세를 부르며 일본인 상점에 돌을 던지고 창유리 등을 파괴했다. 만세운동은 화성을 중심으로 한 수원면내 외에도 동탄면, 성호면(현 오산시), 양감면, 태장면, 안룡면, 의왕면, 반월면, 비봉면, 마도면 등 전 지역에서 장터와 산상(山上)을 중심으로 들불처럼 타올랐다.

이 중 송산면(松山面) 주민들은 3월 28일 오후 2시경 송산면사무소 뒷산 및 그 부근에서 1,000여 명이 모여 만세를 불렀다. 마침 송산면사무소에 출장 왔다 만세운동에 놀라 도망치는 악질 순사부장 노구찌[野口廣三]를 쫓아가 돌과 몽둥이로 때려 그 자리에서 처단하기도 했다.

향남면(鄕南面) 발안에서는 3월 31일 1,000여 명의 천도교인, 기독교인, 농민들이 태극기를 앞세우고 만세운동을 벌였다. 연설과 행진을 하는 중에는 길가의 일본인 가옥에 돌을 던지거나 일본인 소학교에 불을 질렀는데, 불길이 타오르는 것을 보면서 더욱 힘차게 만세를 불렀다.

발안장터의 만세운동은 4월 3일의 우정면(雨汀面)과 장안면(長安面)의 연합시위로 이어졌다. 이때 2천 5백 여 명의 지역민들이 모여 장안면사무소, 우정면사무소를 파괴하고, 그곳에 비치된 식민행정의 장부와 서류 등을 불태웠다. 군중은 다시 화수경찰관주재소로 향하여 대한독립의 의지를 불태우며 그곳에 근무하던 순사 가와바다[川端豊太郞]를 처단했다.

주민들은 다른 지역보다 강한 반일감정과 피해의식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열악한 소작농 처지에서 일제의 간척공사에 강제로 동원되거나, 일본인 경영공사에 고용되어 갖가지 착취와 폭정에 시달리고 있었던 것이다. 따라서 우정․장안면의 3․1운동은 수원지역 최대의 만세운동으로 가장 조직적이고 공격적인 운동이 되었다.

고결한 희생, '제암리 학살 사건'

학살직후 망연자실한 제암리 주민들

학살직후 망연자실한 제암리 주민들

제암리 학살사건으로 순국한 23위의 묘

제암리 학살사건으로 순국한 23위의 묘

제암리 학살사건'은 일제의 엄청난 폭력적 탄압의 결과로 나타났다. 수원지역의 3․1운동이 공격적인 양상을 띠며 일본 순사들이 시위 군중들에게 처단되자 일제가 폭력을 강화한 것이다. 3․1운동의 주동자 체포와 수색을 빙자로 일제는 살인․방화․구타 등의 만행을 저질렀다.

일제는 우정․장안면과 발안장터 시위의 연계를 내란 상태로 판단, 3․1운동 주동자들을 모두 처단하려고 했다. 4월 13일 육군 보병 79연대 소속의 아리타 중위가 이끄는 보병 13명이 발안에 도착했고, 4월 15일 순사보 조희창과 사사카 등의 안내 속에 제암리에 도착했다.

이들은 3․1운동의 주동자로 파악된 천도교도와 기독교도들을 제암리교회에 모아놓고 불을 질렀다. 20여 명을 살상하고 촌락의 대부분을 소각하는 만행이 이어졌다. 제암리 지역의 청년들과 주민들이 교회 안에서 불타 죽고, 이 소식을 듣고 달려온 부인들도 총에 맞아 죽었다. 남편과 아버지를 잃은 여인들과 아이들은 순식간에 가정을 잃었고 삶의 터전도 잿더미가 되어버렸다.

제암리 희생자들 중 23명이 현재 화성시 <제암리 3․1운동순국기념관> 뒤의 묘소에 안장되어 있다. 고주리에서 숨진 김흥열 일가의 묘소는 살해 현장인 고주리에 있다. '제암리 학살'은 나라를 빼앗기고 갖은 탄압을 받던 주민들이 항거를 하다 맞은 참변이다. 이는 수원이 다른 지역보다 강한 독립 의지를 내보인 증거이기도 하다.

수원지역의 강렬한 독립 의지는 큰 희생을 낳았다. 하지만 고결한 순국과 독립정신은 우리네 삶의 밑거름이 되었다. 그 희생의 가치는 오늘은 물론 앞으로도 고귀한 정신으로 계승될 것이다.

출처 : 수원문화원 - 수원을아시나요